Project by
NAIVE_ART
19세기 말부터 20세기에 걸쳐 미술은 여러 유파가 흥망성쇠의 역사를 거쳐왔다.
어지러운 흐름 속에서 어떠한 유파에도 속하지 않고, 시대와 무관하게 자기 세계에 들어앉아
일요화가(日曜畵家)나 문외화가(門外畵家)라는 멸시적인 호칭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고독한 길을 걸어온 예술가들이 있다.
프랑스의 앙리 루소, 앙드레 보샹, 카미유 봉부아, 벨기에의 레온 그레프, 그리스의 데오필로스,
프랑스 여류 화가인 S.루이스 미국 여류화가 G.마모제 등이다.
이 화가들을 총칭하여 나이브 아티스트, 또는 소박파라고 부른다.
이 명칭은 다만 편의적인 것에 지나지 않고, 이 화가들 사이에 어떤 공통된 장이 있어서,
유파로서의 형체를 가지고 있다는 의미는 아니다. 이들은 각기 어떤 직업에 종사하고 있으며,대부분 정규 미술교육을 받지 못하였다.
따라서 미술의 양식문제에 구애되지 않는, 자연과 현실의 시각적인 대상에 대하여 경건할 만큼
소박한 태도로써 건강한 리얼리즘을 예술의 기초로 삼았다는 점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그들은 현대미술의 문외한이며 아웃사이더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일찍이 1900년대의 큐비즘(입체파)의 발상에 흑인 조각의 소박성이 영향을 끼친 바와 같이,
1910년대의 표현파 운동에 남방(南方) 원시예술의 거칠고도 야생적인 에너지가 큰 공헌을 한 것처럼,
나이브 아트도 역시 현대미술의 저류에서 건전한 이미지의 보급원(補給源)을 이룬다고 할 수 있다.


Creative by NAIVE
NAIVE ART
  • COMPANY NAIVE
  • OWNER HAN WOOK HEE
  • C.P.O HAN WOOK HEE
  • E-MAIL hanooki_@naver.com
  • CALL CENTER 010-4746-6258
  • MALL ORDER LICENSE JE 2018 - Seodaemun-gu, Seoul, Republic of Korea - 0115HO
  • BUSINESS LICENSE 110-96-78088
  • ADDRESS 3, Saejae-ro, Siheung-si, Gyeonggi-do, Republic of Korea